2년 만에 열리는 ‘유성온천문화축제’ 달라졌다!!

유성구, 온천로 일원서 내달 8일부터 3일간 /축제장 갑천변까지...100개 행사 참여형으로 대한행정일보l승인2015.04.15l수정2015.04.15 2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세월호 사고로 열리지 못했던 유성온천문화축제가 2년 만에 열린다.

 

구는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유성구 온천로와 갑천변 일원에서 2015 유성온천문화축제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과학과 젊음, 온천, 화합을 주제로 유성온천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힐링온천에 담그고 행복축제에 빠지다’를 슬로건으로 100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우선, 첫날인 8일 오후 6시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열리는 공식개막 행사는 이덕진의 사회로 윙크, 나건필, 소찬휘, 부활 등의 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오후 10시경 디지털불꽃쇼가 펼쳐져 화려한 금요일 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이어 9일에는 코리아필하모니팝스오케스트라 공연과, 버블버블 DJ파티, 청소년 어울림마당과 버스킹 거리공연이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는 충남대 정문에서 계룡스파텔 구간까지 펼쳐지는 어가행렬 및 거리페레이드가 마련돼 시민과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이치현 밴드와 채환이 참여하는 7080콘서트, 어린이 온천물 풋살대회, 유성문화원 공연, 직장인밴드 경연대회, 평생학습센터 발표회 등이 열린다.

 

상설 프로그램으로는 지난 2013년에 좋은 반응을 얻은 코끼리 열차 운영을 비롯해 온천수 테마파크, 이색 동물체험, 승마체험 등 갑천변 일원에서 축제기간 내내 펼쳐진다.

 

특히 올해 온천수플레이 존을 대폭 강화했으며, 웰빙카페 등 쉼터 보강 등 편의시설을 대폭 확대했다.

 

구는 1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김상휘 부구청장을 주재로 관련부서가 모여 추진상황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축제준비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오는 22일(과학공원네거리)과 30일(온천역네거리) 오전 8시부터 전 공무원이 나서 거리 홍보전에 나선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지난해 세월호 참사의 아픔으로 열리지 못한 축제가 올해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간다”며, “나들이하기 좋은 5월 가족과 연인, 친구와 힐링온천을 마음껏 즐기시라”고 말했다.

 

<*2015 유성온천문화축제 홍보 포스터>

대한행정일보  webmaster@hjilbo.com
<저작권자 © 대한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행정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변동 20-6 2층  |  대표전화 : 042)533-7564  |  팩스 : 042)710-9216
등록번호 : 대전 아 00211  |  등록일 : 2014년 10월 21일  |  발행인 : 민영희  |  편집인 : 원용덕
Copyright © 2019 대한행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