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新불로초 인삼딸

원용덕 기자l승인2018.07.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빨간 인삼딸(열매)이 열정적인 자태를 자랑하며 인삼포를 아름답게 수놓고 있다.

금산에서는 인삼열매를 인삼딸이라 부른다. 자식처럼 귀하고 소중하다는 뜻에서 생겨난 이름이다.

인삼딸은 3년근 이상에서 열리는데 처음에 녹색을 띠다가 7월에 들어서면 점차 빨갛게 익는다. 

최근 NK세포 기능 활성화, 당뇨 및 비만예방, 피부미용, 노화방지, 혈행개선, 성기능 강화 등 인삼딸의 성분 및 효능에 대한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21세기 新불로초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 금산읍 신대리 인삼포 현장을 방문한 문정우 금산군수가 인삼딸을 채취하고 있는 모습.

원용덕 기자  wyd5411@naver.com
<저작권자 © 대한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변동 20-6 2층  |  대표전화 : 042)533-7564  |  팩스 : 042)710-9216
등록번호 : 대전 아 00211  |  등록일 : 2014년 10월 21일  |  발행인 : 민영희  |  편집인 : 원용덕
Copyright © 2019 대한행정일보. All rights reserved.